캠프후기

2017 여름방학캠프3000 고1 이*민
작성자 한겨레캠프 작성일 2017-10-26 조회수 60

일단 이 캠프는 제 생각에는 공부만하는 그런 딱딱한 캠프가 아니라는 것을 알았습니다.

친구 들이 방학 때에 갔다 외서 했었던 말 괴는 전혀 다른 캠프였습니다.

공부만 하는 기숙학원, 또 혼자 공부만 하라고 하는 팡 스터디...

이런 곳 하고는 많이 달랐습니다.

이 캠프는 우리들의 이야기가 많이 들어가는 캠프 입니다.

나의 꿈, 나의 학교생활,생활습관... 이런 것들에 대해 많은 상담을 하고,

쌤들이 나의 장점, 단점을 스스로 알아가게 하고 스스로 알게 멘토링을 해주어 ,

스스로 나 자신을 찾는 캠프입니다.

이곳에서 나만의 공부법을 찾고 나의 미래도 그려 보았습니다.

앞으로 캠프를 떠나 일상생활에 들어가line_characters_in_love-1서도 이곳에서 터득했던 나만의 공부법으로 열심히 공부 하겠습니다.

캠프 주최 : 한겨레교육㈜ ㅣ서울 마포구 노고산동 107-111 미화빌딩 5층
서울 마포구 백범로 18 (노고산동, 미화빌딩 5층)ㅣ사업자등록번호 105-87-22673
전화 1577-9765ㅣ010-6511-2711 | 팩스 : 02-3279-0998
캠프 운영 및 정보책임자 대표 : 임동성 02-3279-0971 ㅣ 한겨레 사업자 : 113-86-52604 ㅣ 통신판매업번호: 제2011-서울구로-1115호
Copyright 한겨레 교육(주). All rights rederved.